Project Description

영도대교

영도대교는 우리나라 최초이자 유일의 도개교로 건설됐습니다. 도개교란, 돛이 높은 큰 배가 다리에걸리지 않고 그 아래로 운항할 수 있도록 상판을 들어주는 교량을 뜻하는데요.1934년 개통된 영도다리는 섬인 영도와 현재 중구 광복동을 잇는 육상 교통의 중추적인 역할을 했지만,교통량이 늘고 수도배관 배설의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1966년 영도다리의 정체성과도 같았던 도개기능이 중단되었습니다. 이후 도개 기능을 회복하라는 시민들의 요구가 많아지면서 3년 4개월여의복원 공사 끝에 지난 2013년 47년 만에 복원되었습니다.

약 50년 만에 복원된 영도대교는 다리 길이 214m 중 상판 31m 가량이 들리는 도개교로 제작되어 전국적인 볼거리로 자리매김했는데요. 예전에는 선박이 지날 때마다 도개했지만, 지금은 매일 낮 12시부터 15분동안 다리를 들어 올립니다. 사람들이 가장 활기차게 움직이는 시각에 다리를 열자는 뜻이 담겨 있습니다.

현인가요 기념비

영도다리는 영도와 도심을 이어주는 구조물 이상의 특별한 의미를 지니고 있는데요. 부산의 근대사를 함께 해온 역사적 상징물로서,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는 소통의 공간으로 그 가치가 매우 높습니다.
6·25전쟁의 피난민들은 전쟁통에 헤어진 부모형제를 이 다리 위에서 기다렸는데요. 타향살이의 고단함과 서글픔을 이 다리 위에서 삭이곤 했습니다.

“일가친척 없는 몸이 지금은 무엇을 하나 / 이 내 몸은 국제시장 장사치기다
금순아 보고싶구나 고향 꿈도 그리워진다 / 영도다리 난간 위에 초생달만 외로이 떴다”

가수 현인의 노래 <굳세어라 금순아>는 영도다리 난간 위에서 연인 ‘금순이’를 애타게 찾는 ‘국제시장 장사치’의 절절한 심정을 그린 노래인데요. 영도다리 입구에는 그의 노래비가 세워져 있습니다. 다리를 지나던 사람들은 노래비 옆 의자에서 잠시 쉬어가곤 하는데, 청춘들에게는 잊고 있던 우리의 아픈 역사를, 어른들에게는 아련한 향수를 느끼게 합니다.

남포동 건어물 도매시장

영화 <친구>에서 장동건, 유오성이 검정 교복 차림으로 친구들과 달리기 시합을 벌이던 장면을 기억하시나요? 이 장면은 관객들이 꼽는 명장면으로 회자되곤 하는데요. 로버트 팔 머의 ‘Bad case of Loving you’가 배경음악으로 깔린 그 명장면이 바로 이곳, 건어물 시장에서 촬영됐습니다.

건어물시장은 영도대교 인근, 자갈치 시장 동쪽 끝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200여 개 점포에서는 마른 멸치, 오징어, 새우 및 각종 포를 판매하고 있는데요. 전국의 중간 도매상들은 물론 일반 소비자들에게도 싼값으로 도소매하는 부산 제일의 건어물 시장입니다. 건어물 시장 골목을 누비면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돌아간 듯한 느낌을 받는데요. 오랜 세월 한결같이 이곳을 지켜 온 상인들은 억척같으면서도 정겹습니다. 시간이 켜켜이 쌓인 이곳에는 그야말로 부산 사람들의 삶이 고스란히 배어 있습니다.

위치